韓 IAEA 이사회 의장국 맡아…가입 64년 만에 처음
韓 IAEA 이사회 의장국 맡아…가입 64년 만에 처음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9.27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AEA 깃발. / 사진=뉴시스
IAEA 깃발.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우리나라가 IAEA 가입 64년 만에 첫 의장국을 맡았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이사회에서 우리나라가 만장일치로 차기 의장국으로 선출됐다.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해 설립된 유엔의 독립기구이자 핵 문제 관련 최고 권위의 국제기구인 IAEA는 1957년 창설됐으며, 우리는 IAEA 창설 회원국으로 가입한 바 있다.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겸 주빈국제기구대표부 대사는 내년 9월까지 1년간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외교부 측은 이번 IAEA 이사회 의장국 선출은 원자력 선진국이자 북핵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나라가 IAEA 활동에 역할을 한 점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IAEA 분담금 기여도는 세계 11위 수준이다.

특히 IAEA 이사회 의장은 연간 5회 열리는 이사회와 매년 5월과 11월에 개최되는 사업예산위원회와 기술협력위원회 회의를 주재한다.

또 173개 회원국 중 35개국으로 구성된 IAEA 이사회는 ▲북한·이란 핵 문제 등 핵 검증 ▲사찰 문제 ▲원자력 안전 ▲핵 안보 ▲기술응용 등 IAEA 실질 사안을 논의하고 심의하게 되며, 총회에 필요한 권고를 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