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암모니아용 연소기·가스터빈 개발 추진
두산중공업 암모니아용 연소기·가스터빈 개발 추진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7.19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과 이 같은 내용 업무협약 체결
암모니아 개질해 생성된 가스를 연소하는 방식을 상용화 예정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전경.

【에너지타임즈】 두산중공업이 효율적인 수소 운송 수단으로 손꼽히는 암모니아를 연료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나섰다.

두산중공업은 포스코·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과 암모니아를 연료로 하는 연소기와 수소터빈을 개발하는 것을 골자로 한 ‘청정암모니아 가스터빈 분야 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수소와 질소가 결합한 화합물인 암모니아는 수소 대비 부피당 1.7배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경제적이면서도 효율적으로 수소를 운반할 수 있는 수단을 손꼽히고 있다.

실제로 해외에서 수소를 도입할 때 암모니아를 액화시켜 도입하는 방안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알려져 있다.

이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포스코는 암모니아 생산·공급, 포스코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은 암모니아 개질기 개발, 두산중공업은 암모니아 개질 후 생성된 개질 가스를 연소하는 연소기와 수소터빈 개발을 각각 맡게 된다.

특히 이들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암모니아 자체를 연소하는 대신 암모니아를 개질해 생성된 가스를 연소하는 방식으로 이 기술을 상용화할 방침이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이 협약은 암모니아를 연료로 하는 수소터빈 기술개발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본 뒤 “앞으로도 두산중공업은 LNG·수소·암모니아 등 다양한 연료를 발전원으로 하는 다양한 터빈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2019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발전용 가스터빈 독자 모델을 개발하는 등 가스터빈 원천기술을 확보한 바 있으며, 지난해 5월부터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300MW급 고효율 수소가스터빈용 50% 수소 혼소 연소기 개발 국책과제에 참여하는 등 수소터빈과 가스터빈 분야에서 기술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 두산중공업은 최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을 비롯한 연구기관과 주요 기업들로 구성된 탄소중립 위한 그린 암모니아 협의체에 참여하기로 한 바 있으며, 이 협의체를 통해 그린 암모니아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암모니아 수소터빈 개발에 상호협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