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원전 #1 운영 불발…원자력안전委 다시 논의 결정
신한울원전 #1 운영 불발…원자력안전委 다시 논의 결정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6.13 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서류 변경 보고에 원자력안전기술원 추가 검토 거쳐 심의키로
한수원노조 고의로 지연 의심스럽다 지적…운영 허가 승인 거듭 촉구
신한울원전 1·2호기 전경.
신한울원전 1·2호기 전경.

【에너지타임즈】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이 또 불발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논의를 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1일 회의를 열어 신한울원전 1호기(발전설비용량 1400MW) 운영허가(안)을 상정하고 논의를 했으나 결국 결론을 내지 못하고 다음에 열리는 회의에 다시 상정하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날 이 안은 지난해 11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심의에 착수한 지 7개월 만에 상정됐으나 다시 결정이 미뤄진 것이다.

이에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과 관련된 심사보고서를 지난달까지 모두 12차례에 걸쳐 보고를 받은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주)에서 지난 10일 서류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보고함에 따라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추가적인 검토 등을 거친 후 심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가 에너지전환 등을 이유로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을 지연하고 있다고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서 추진하는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성공을 위해선 신한울원전 1·2호기가 즉시 운영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신한울원전 1·2호기 공정률이 99%에 이르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결정하고 정부에서 승인만 하면 바로 가동이 가능한 상태라고 언급한 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2번에 걸쳐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 심의에 대한 보고만 받고 있을 뿐 안건 상정을 진행하지 않는 등 정부의 눈치를 살피며 차일피일 시간을 끌며 고의로 허가를 지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심의 지연으로 국가와 국민 경제에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경북도 자료를 인용해 공사비 3조1355억 원, 세수 감소가 1140억 원, 전력판매금 3조4431억 원 등 모두 6조6000억 원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정치적인 판단이 아닌 기술적인 판단을 통해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허가(안) 승인을 요청했다.

한편 신한울원전 1·2호기는 신고리원전 3호기와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모델과 같은 한국형 원전인 신형가압경수로(APR1400)로 원자로냉각재펌프(RCP)·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의 핵심 기자재를 국산화한 특징을 갖고 있다.

당초 신한울원전 1호기는 2018년 4월 준공될 예정이었으나 경주·포항지진 이후 지진 위험성을 반영한 부지 안전성을 평가해야 한다는 이유로 준공 시점이 연장된 바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신한울원전 1호기 운영에 대한 첫 심의에 나섰으나 위원 간 이견으로 운영 허가가 3년 가까이 연기돼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