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복합발전 기동 시 대기오염물질 감축 기술개발 착수
가스복합발전 기동 시 대기오염물질 감축 기술개발 착수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6.09 2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 신인천발전본부 전경.
남부발전 신인천발전본부 전경.

【에너지타임즈】 한전과 발전자회사가 가스복합발전 기동 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한국전력공사(사장 정승일)는 발전자회사인 한국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발전(주) 등과 가스복합발전에서 기동 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한다고 9일 밝혔다.

가스복합발전은 정상운전 시 대기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으나 기동 시 일시적으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번에 개발하게 된 가스복합발전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개발은 정상운전뿐만 아니라 기동 시 낮은 온도에도 반응할 수 있는 산화 촉매를 개발하는 것이 핵심이다.

한전 측은 가스복합발전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일산화탄소·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현재보다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한전과 발전자회사는 2023년까지 기술을 개발해 2024년부터 실증시험을 거쳐 새로운 가스복합발전소에 적용하거나 기존 설비를 대체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과 발전자회사는 석탄발전에서 가스복합발전으로 대체되는 추세를 반영해 이 기술개발에 착수하게 됐다”고 언급한 뒤 “가스복합발전소 기동 초기 대기오염물질 제거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보다 친환경적인 전력생산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