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계통 안정성 강화…한전 고객 부하차단 제도 도입
전력계통 안정성 강화…한전 고객 부하차단 제도 도입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4.04.15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용량 고객 대상으로 부하 차단한 뒤 계통 안정성 확보 예정
최대 1GW 달하는 부하량 확보한 뒤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
송전선로. / 사진=뉴시스
송전선로. / 사진=뉴시스

【에너지타임즈】 광역정전 등 전력계통 불안정화에 대비할 수 있는 제도가 도입된다. 계약을 통해 확보한 대용량 고객 전력공급 차단으로 전력계통을 안정화할 수 있는 제도로 전력계통 안정성 확보뿐만 아니라 발전제약을 완화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력공사(사장 김동철)는 주파수 하락 등 전력계통 고장 시 불안정한 계통을 신속하게 회복시키기 위해 사전에 계약된 고객 부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고객 참여 부하차단 제도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주파수가 비정상적으로 급격히 하락하면 발전기 등 설비의 추가 고장 위험이 커지는 한편 전력품질 등의 문제로 반도체 등 고품질 전기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심각한 손해를 끼칠 수 있다.

이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한전은 발전기 정지 등 설비 고장 발생 시 주파수가 59.55Hz 이하로 할 때 자사 변전소 내 저주파수계전기를 통해 자동으로 부하차단 제도에 참여한 고객의 전기공급을 중단함으로써 주파수를 빠르게 정상화할 방침이다. 저주파수계전기는 공급된 전력의 주파수가 설정된 값 이하로 내려가면 작동하는 장치다.

특히 한전은 154kV 이하 고객 전용 전기공급선로를 이용하는 대용량 고객 중 참여를 희망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1GW에 달하는 부하량을 확보해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하게 된다.

또 가입 고객은 실적에 무관하게 kW당 1320원의 운영보상금을 계약기간 종료 1개월 전에 받게 되며, 또 부하차단 감축 실적에 따라 감축 kWh당 9만8200원의 동작보상금을 받게 된다.

현재 한전은 고객 참여 부하차단 제도에 관심 있는 대용량 고객을 대상으로 참여할 고객을 모집하고 있고, 5월부터 1년간 시범 운영한다.

한전 측은 이 제도가 시행되면 전력계통 안정화를 통해 광역정전을 예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송전선로 부족 등에 따라 동·서해안 발전제약이 심화되는 가운데 주파수 안정도 개선 등을 통해 발전제약 완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