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터빈 수소 혼소 59.9% 실증 성공
가스터빈 수소 혼소 59.9% 실증 성공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3.06.22 0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서부발전, 세계 최초로 80MW급 가스터빈 실증 완료
150MW급 확대 적용하는 한편 100% 수소 전소에도 도전
지난 21일 한화임팩트 대산공장(충남 서산시 소재)에서 한화임팩트와 서부발전이 발전설비용량 80MW급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수소 혼소 59.5% 실증을 완료하고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지난 21일 한화임팩트 대산공장(충남 서산시 소재)에서 한화임팩트와 서부발전이 발전설비용량 80MW급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수소 혼소 59.5% 실증을 완료하고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에너지타임즈】 한화와 서부발전이 세계 최초로 중대형 가스터빈 수소 혼소 59.9% 실증에 성공했다. 수소 혼소 상용화 길을 열었다는 것과 함께 수소 전소 발전에 한 걸음 다가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화임팩트와 한국서부발전(주)은 2021년 8월부터 수소 혼소 발전기술 실증을 위해 발전설비용량 80MW급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수소 혼소 59.5% 실증을 완료하고 지난 21일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을 한화임팩트 대산공장(충남 서산시 소재)에서 개최했다.

이번 실증은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 80MW급 퇴역 가스터빈을 활용해 지난 2년간 진행됐으며, 지난 4월 종합 시운전으로 이뤄졌다.

한화임팩트에 따르면 80MW급 가스터빈 수소 혼소 59.5% 실증 과정에서 가스터빈 대비 온실가스는 22% 줄었고 질소산화물은 6ppm 이하를 유지했다. 가스복합발전 질소산화물 배출허용기준인 20ppm인데 별도의 장비 없이 질소산화물 배출을 크게 줄인 것이다.

질소산화물은 연소기 내 화염 온도가 높아질수록 더 많이 배출되고 수소는 LNG보다 화염 온도가 높다. 한화임팩트는 별도의 저감장치 없이 연소 조건을 제어해 저공해 연소가 가능한 연소기 기술을 개발해 질소산화물 배출을 크게 줄였다.

수소는 LNG보다 7~8배 빠른 속도로 연소되기 때문에 연소기 화염이 연료공급장치로 역류해 손상을 입히는 화염역화현상을 제어해야 한다. 한화임팩트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크게 줄이기 위해 수소 혼소율을 올리고 안정적인 출력을 제어할 수 있는 화염 제어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한화임팩트와 서부발전은 이번 실증을 바탕으로 서인천발전본부 발전설비용량 150MW급 가스터빈에 확대 적용하는 한편 100% 수소 전소에 도전한다.

김희철 한화임팩트 대표이사는 “LNG 가스터빈을 활용한 수소 혼소 발전이 국내에서도 실제로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으로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한화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수소 100% 전소 발전을 위해 도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이번 실증으로 확보한 세계 최고의 수소 혼소 기술을 바탕으로 서인천발전본부 150MW급 가스터빈에 확대 적용해 국내 가스터빈 수소발전 시장은 물론 나아가 글로벌 수소터빈 발전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옥헌 산업부 수소경제정책관은 “수소·암모니아 발전 비중을 2030년 2.1%, 2036년 7.1%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소개하면서 “앞으로 글로벌 수소발전시장이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우리 기업이 수소터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21일 한화임팩트 대산공장(충남 서산시 소재)에서 한화임팩트와 서부발전이 발전설비용량 80MW급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수소 혼소 59.5% 실증을 완료하고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지난 21일 한화임팩트 대산공장(충남 서산시 소재)에서 한화임팩트와 서부발전이 발전설비용량 80MW급 가스터빈을 대상으로 수소 혼소 59.5% 실증을 완료하고 이를 기념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