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 에너지정책…원전 지각변동 예고
대선 후 에너지정책…원전 지각변동 예고
  • 신미혜 기자
  • ssr7@energytimes.kr
  • 승인 2022.01.01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울 #3·4 건설 재개 가능성 있으나 신규 원전 건설 난색
설계수명 다한 원전 연장 운전 검토 대상 오를 가능성 농후
신한울원전 1·2호기 모습.
신한울원전 1·2호기 모습.

【에너지타임즈】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대선에도 불구하고 탄소중립이란 큰 맥에선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방법론에선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여야 후보 모두가 이 같은 입장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대해선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란 점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으나 방법론에선 미미한 차이를 보였다.

현 정부에서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과 관련해서 이 후보는 국민의 뜻에 따라 재고할 수 있다고 밝혔고, 윤 후보는 즉각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달 2일 한 토론회에서 원전과 관련 현재 건설 중이거나 운영되는 원전을 설계수명이 만료될 때까지 가동하는 한편으로 원전을 신규로 건설하기보다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자는 것이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신한울원전 3·4호기와 관련해서 국민의 의견에 맞춰 재고해볼 수 있다고 밝히면 이 프로젝트가 중단하던 당시 국민 뜻에 따라 결정됐으나 반론이 많은 상태여서 국민 의견이 우선될 사안이라고 말했다.

반면 윤 후보는 지난달 29일 신한울원전 3·4호기 현장을 방문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중단은 국가 범죄라면서 건설을 즉각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야만 탄소중립을 위한 적정한 원전 비중이 나온다는 것이 이유다.

신한울원전 3·4호기 이후 신규 원전에 대해 이 후보는 신규 원전 건설보다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반면 윤 후보도 신규 원전을 건설하기보다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설계수명이 만료된 원전에 대한 연장 운전은 현 정부에서 불가능하도록 정책이 정해져 있으나 대선 결과에 따라 변화를 예상해볼 수 있는 부분이다.

윤 후보는 적정성과 안전성 검토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히는 등 제고 가능성에 대해 뜻을 밝혔다. 반면 이 후보는 이와 관련된 특별한 발언은 없었으나 실용적인 측면을 강조한다는 면에서 검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못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