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수소 생산 가능한 원전…저렴한 재생E 확대 가능
그린수소 생산 가능한 원전…저렴한 재생E 확대 가능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10.01 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E 간헐성 문제 해결하고 탄소중립 따른 비용 줄일 수 있다 주장
30일 하우스카페(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원자력노동조합연대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저비용 청정에너지 확대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한규 서울대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30일 하우스카페(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원자력노동조합연대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저비용 청정에너지 확대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한규 서울대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에너지타임즈】 전기요금 인상 등 국민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탄소중립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선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대표적인 전원인 원전과 태양광발전 등 재생에너지가 함께 공존할 필요가 있다는 학자들의 주장이 이어졌다. 원전이 태양광발전 출력 변동성을 보완해줄 수 있고, 탄소중립에 따른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이하 에교협)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저비용 청정에너지 확대 정책 토론회를 30일 하우스카페(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개최했다.

주한규 서울대 교수(에교협 기술정책위원회 위원장)는 재생에너지 중 태양광발전이 가장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쌀 소비 감소 추이를 고려하면 벼농사를 짓던 전답도 줄어들기 때문에 이곳에 태양광발전을 설치할 수 있고, 발전과 농사를 병행할 수 있는 영농태양광발전을 추진하는 등 태양광발전 보급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그는 원자력과 관련해서 원전의 kWh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g으로 석탄발전 820g, 가스복합발전 490g, 태양광발전 48g 등에 비해 청정한 에너지인 동시에 원전은 가스복합발전 대비 3200억 원에 달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경제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전은 저렴한 비용에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그린수소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고, 원전으로 생산한 그린수소를 활용해 재생에너지 간헐성 문제를 비용 부담이 큰 ESS를 대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원전이 부하 추종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부하 추종은 전력 부하 변동에 따라 출력을 조정하는 이른바 주파수를 맞추는 것의 의미하며, 현재 석탄발전이 부하 추종을 하고 있다.

실제로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원전의 저렴한 발전단가와 연속운전으로 kg당 3500원 선에서 수소를 생산할 수 있으며, 원전으로 생산한 수소를 ESS로 활용해 부하 추종을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주 교수는 탈원전으로 사업이 중단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과 관련해서 일부 출력을 수소 생산에 활용할 수 있도록 건설한다면 원전 수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어 원전 수출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前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는 재생에너지 간헐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ESS 추가 비용을 고려하면 재생에너지가 결코 싼 전원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전력공급 30%를 태양광발전이 맡는다면 ESS 운영에 따른 추가 비용이 kWh당 61원, 태양광발전만으로 전력을 공급한다면 91원에 달할 것으로 각각 추산했다.

이어 그는 태양광발전 비중이 일정 수준을 넘어선다면 태양광발전 건설에 비용이 들지 않더라도 태양광발전 비용은 높은 수준에서 절대 떨어질 수 없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준신 성균관대 교수(신재생에너지학회 회장)도 미국의 경우 재생에너지와 원전을 함께 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우리는 왜 탈원전을 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원전에 대해 열어놓고 생각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노희철 한수원노조 위원장(원자력노동조합연대 의장)은 에너지 전환을 정의롭게 한다면서도 반대쪽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있다고 일방적인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 성풍현 KAIST 명예교수(에교협 공동대표)는 탈원전을 하면서 탄소중립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면서 사견을 전제로 탈원전을 철회하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해도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