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에너지 품질관리…석유관리원 몽골 전수 추진
韓 에너지 품질관리…석유관리원 몽골 전수 추진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8.24 2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에너지타임즈】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차동형)이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신북방 협력국인 몽골에 한국형 에너지 품질관리 시스템 전수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24일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몽골은 저품질의 에너지 사용으로 대기질 악화와 에너지 효율성 저하 등의 문제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곳이다.

석유관리원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한국광해관리공단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몽골의 에너지 환경개선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몽골 에너지 환경개선 사업에 모두 450만 달러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이 사업비는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 ▲에너지 관련 제도·규정 개선 ▲몽골 광물석유청 시험실 리모델링 구축 등 3개 프로젝트에 사용된다.

이 프로젝트는 몽골의 에너지원 품질관리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시험 기자재 납품업체 검토, 전문인력 파견 계획 등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해 추진된다.

석유관리원 측은 이 사업을 계기로 국가 위상을 끌어올리는 한편 한-몽골 교류 강화로 우리 기업이 몽골에 진출하는 기회를 줄 것으로 기대했다.

차동형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석유관리원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에너지 품질·유통·관리 기관으로서 보유한 경험과 기술을 개발도상국 에너지관리 체계 선진화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