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석탄발전 등 근로자 직무전환 지원방안 마련
노동부 석탄발전 등 근로자 직무전환 지원방안 마련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21.07.22 2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신산업 분야로 직무를 전환할 수 있는 훈련 등 포함
22일 정부서울청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열린 제4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2일 정부서울청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열린 제4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에너지타임즈】 정부가 석탄발전 등 일자리 감소가 불가피한 산업 근로자를 대상으로 직무전환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22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석탄발전과 내연기관 자동차 등 일자리 감소가 예상되는 산업의 근로자 10만 명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신산업 분야로 직무를 전환할 수 있는 훈련에 나서는 것을 골자로 한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한 공정한 노동 전환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저탄소·디지털 전환 등으로 신재생에너지 등 신사업에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전망되나 석탄발전과 내연기관 자동차 분야 일자리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진단했다.

실제로 현재 58기 석탄발전소 중 절반인 28기가 2034년까지 폐쇄되거나 가스복합발전소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수소자동차와 전기자동차 판매 비중이 꾸준히 확대돼 2030년까지 33.3%로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측은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상대적으로 이른 시일 내 노동 전환이 예상되는 석탄발전 분야와 내연기관 자동차 분야에 대한 직무전환훈련 등을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한 뒤 2025년까지 이 산업 종사자 10만 명을 대상으로 산업구조 대응 특화훈련에 나서는 등 신산업 분야 직무전환훈련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 고용노동부는 장기유급휴가훈련 관련 훈련기간 중 인건비와 훈련비 등을 기업에 지원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성장유망직종으로 직무전환을 촉진시켜 나가기로 했다.

특히 고용노동부는 석탄발전과 내연기관 자동차 등 관련 업체가 집중된 지역의 경기·고용 충격을 사전에 줄여주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산업 육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폐쇄가 예정된 석탄발전소 소재 지역에 가스복합발전소 조성과 수소·신재생에너지산업 생태계 육성 등 폐부지를 활용하고 대체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