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비전통자원개발 전초기지 ‘미국’
SK이노베이션 비전통자원개발 전초기지 ‘미국’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14.08.04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영 부회장, 미국법인의 글로벌 전초기지 발전 언급
SK이노베이션이 미국 현지에서 셰일가스와 셰일오일 등을 개발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미국법인으로 미국을 비 전통자원개발의 전초기지화 할 것이라고 천명했기 때문이다.

3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구자영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지난달 28일부터 일주일간 미국 현지 석유개발자회사인 SK E&P 아메리카와 최근 인수한 석유생산광구인 오클라호마광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법인으로 비 전통자원의 전초기지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부회장은 지난달 28일 SK E&P 아메리카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미국에서 시작한 셰일가스·오일개발 붐이 세계 각지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새로운 사업기회에 대비해 미국 석유개발법인을 셰일가스와 셰일오일 등 비 전통자원개발 사업의 글로벌 전초기지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이를 위해 비 전통자원개발에 필요한 수평시추 등 핵심기술과 인재활보에 힘써 줄 것을 이 자리에서 당부하기도 했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인수를 완료한 오클라호마광구와 텍사스광구 2곳을 SK E&P 아메리카의 자회사인 SK플리머스를 통해 직접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오클라호마광구는 수평시추와 수압파쇄기술 등으로 하루 3750배럴의 원유와 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이와 관련 SK이노베이션 측은 오클라호마광구에서 생산하는 원유와 가스의 15%가량이 셰일층(근원암)에서 시추하고 있는 만큼 사실상 셰일자원을 생산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SK E&P 아메리카와 SK플리머스 경영진은 지난 3월 오클라호마광구와 텍사스광구 인수 후 수평시추와 수압파쇄공법을 효율화해 시추에 소요되는 시간을 크게 단축시키고 생산성을 증대시켰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오클라호마광구는 인수 전 하루 2500배럴이던 생산량이 하루 3750배럴로 50%가량의 생산량이 증가된데다 텍사스광구 생산량을 합치면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생산하는 원유는 하루 4500배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 SK E&P 아메리카를 통해 미국 플리머스(Plymouth)와 케이에이 헨리(KA Henry)에서 보유한 오클라호마광구 지분 75%와 텍사스광구 지분 50%를 총 3억6000만 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미국 광구를 포함해 전 세계 15개국에서 7개 생산광구, 15개 탐사광구 등 총 22개 광구와 4개 LNG 프로젝트에 참여해 하루 7만 배럴에 달하는 원유를 생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