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광물자원공사! 웬 비축품목 주도권 다툼?
조달청-광물자원공사! 웬 비축품목 주도권 다툼?
  • 김진철 기자
  • kjc@energytimes.kr
  • 승인 2014.07.30 0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적인 문제일 뿐 일축…효율성 제고 위해 연구용역 진행 중
정부의 원자재 비축사업 관련 조달청과 광물자원공사 간 주도권 다툼으로 표류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정부가 진화에 나섰다. 구조적인 문제일 뿐 효율화를 위해 협의 중이라는 것.

29일 한 중앙언론(문화일보)이 정부에서 시행 중인 원자재 비축사업이 조달청과 광물자원공사 간 주도권 다툼으로 표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광물자원공사가 해외자원개발을 통해 도입한 니켈이 조달청 비축품목에 속하면서 직접 비축하지 못하는 등 업무상 비효율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광물자원공사가 해외사업을 통해 도입하게 될 광물 중 비축품목에 포함되지 않을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문제점을 제시했다.

이 같은 언론보도에 조달청과 광물자원공사는 주도권 다툼은 사실무근이며, 비축품목 조정을 위한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고 진화에 나섰다.

먼저 지난 2007년 2월 비축기능조정회의(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조달청·광물자원공사 등 참석)에서 지금의 비축품목이 조정·합의됐다. 조달청은 동·아연·니켈 등 6개 광종, 광물자원공사는 크롬·몰리브덴 등 9개 광종을 각각 비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2007년 비축기능중복에 따른 예산낭비방지를 위해 실무조정회의에서 비축품목을 분담키로 했다”면서 “소요재원, 전문성을 고려해 조달청 6개 품목, 광물자원공사 9개 품목으로 광종을 분담해 양 기관 중복비축품목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후 양측은 산업구조와 전략적 중요도 변화 등을 감안해 품목조정 등 상호 원만한 협의를 추진 중이며, 지난 4월 ‘금속자원비축기관협의회’를 발족한 뒤 생산·비축연계체계 구축 등 비축사업의 중장기 효율성 제고방안을 마련키 위해 현재 공동 연구용역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양 기관에서 제공하는 금속가격정보는 자료출처 등 차이점이 존재하나 정보 제공분산에 따른 문제점 해결을 위해 시스템 연계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조달청-광물공사 주도권 다툼으로 원자재 비축사업이 겉돈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