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자원개발 강국’ 다양한 방법 동원돼야
<기자의 눈> ‘자원개발 강국’ 다양한 방법 동원돼야
  • 김부민 기자
  • kbm02@energytimes.kr
  • 승인 2011.06.17 18: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내년까지 에너지·자원 자주개발률 20% 달성이라는 목표와 함께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일본이 2009년 기준 23%의 자주개발률을 보이고 있는 것에 비하면 결코 낮은 목표가 아니다.

최근 석유공사와 광물공사 등 자원개발 공기업의 개발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어 국내 생산능력이 확대되고 민간기업들이 관심을 갖고 투자를 지속하면서 해외자원개발의 미래가 밝아진 영향이다.

그러나 현재 10.8% 정도인 한국의 자주개발률을 1년 안에 2배에 가까운 성과를 내려면 꾸준한 관심이 요구된다.

단순히 생산광구를 매입하거나 지분을 인수함으로써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급변하는 자원가격과 수급에 적절히 대응하기 어렵다.

게다가 자국의 수요 급증과 자원의 중요성을 인식한 중국 등 신흥개도국들이 막대한 자금으로 중남미와 아프리카 등 자원부국을 공략하고 있는 점은 우리에게 불리하다.

한국은 자원개발 규모에 비해 기술과 인력, 자금 등 자체 역량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탐사와 평가, 개발, 운영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공급하는 전문기업도 적다.

정부가 발표한 인력양성과 펀드조성 등 해외에너지자원 추진방안이 일시적인 투자로만 끝나서는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

자원개발은 5~6년 추진해서 성과를 얻을 수 없다. 짧게는 10년 길게는 2~30년을 바라보고 체계적으로 준비해야한다.

아프리카와 중남미 등 자원선점의 가능성이 높은 국가를 상대로 전략적인 자원외교를 벌이는 동시에 각 지역별 특수성을 고려한 중·장기적 투자로 신뢰와 공감대를 형성할 필요가 있다.

또 자원부국의 낙후된 지역에 주택, 발전소 등 인프라를 건설해줌으로써 자원민족주의 성향을 희석시키는 방법도 있다.

한국은 다른 국가에 비해 자원자급률이 제로에 가깝다. 대신 막강한 인프라와 기술력 등 장점도 많다.

정부가 야심차게 내놓은 에너지자원 확보 추진방안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으로 진정한 성과를 이뤄내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